鄭, “백남기특검안 본회의 직행은 제3의 丁파동” 禹 “사드 배치 국회비준 검토” 朴 “미르 특검”

[헤럴드경제=이형석ㆍ김상수 기자]여야는 6일에도 미르ㆍK스포츠 재단 의혹과 백남기특검안, 사드 배치 등 쟁점에 대한 팽팽한 설전과 대립을 이어갔다. 국정감사에서도 치열한 공방이 펼쳐졌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야당의 백남기특검안 제출에 대해 비판하며 공세를 시작했다. 정 원내대표는 전날 야당이 제출한 백남기특검안을 두고 “야당이 제출한 특검안은 국회법 절차대로 여야 합의와 법사위 (심사)를 거쳐 가부가 결정될 것”이라며 “만약 정세균 의장이 또 다시 야당의 입장에서 국회사무처의 유권해석 뒤집고 국회법 절차를 어기면서서까지 백남기특검안의 본회의 의결을 기도한다면 제3의 정세균 파동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사드 배치 부지와 관련, “롯데골프장이 시가로 1000억~1500억원에 가까운데 한민구 국방부장관이 약 600억원으로 계산한다고 보고했다”며 “민간 재산을 헐값에 강탈하듯 인수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1000억원 이상 세금이 투입되는 사업을 국회 심사도 받지 않고서 진행할 순 없다”며 “사드 찬반을 넘어서 제도적으로 국회 비준을 받아야 하는 게 아닌지 신중하게 검토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다만, 여당의 태풍 재해 대응에 대해서는 칭찬했다. 우 원내대표는 “전날 빠르게 당정회의를 연 건 (여당이) 잘한 일”이라며 “정부ㆍ여당이 사태 발생에 빠르게 대처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집권당다운 모습”이라고 호평했다.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의 국군의 날 기념사를 두고 청와대와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간의 공방에 대해선 “청와대가 박지원 위원장에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미르ㆍK 재단 의혹과 국정원의 대통령 사저 논란과 관련해 여당과 청와대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박 위원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미르ㆍK재단 의혹과 관련해 “우리는 또 한 번 특검을 준비할 수밖에 없다”며 “검찰이 특수부도 아닌 서울중앙지검 형사 8부에 이 사건을 배당했는데, 형사 8부는 경찰의 소송 업무를 담당하는 곳”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