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ㆍ유흥에 법인카드 사용액 5년간 11조5천억원, 하루 316억원꼴”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5년까지 법인들이 법인카드로 골프장이나 유흥업소 등에서 총 11조 5512억원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르면 기업들이 골프장에서 법인카드를 통해 지출한 액수는 2011년 1조244억원에서 매년 꾸준히 증가해 2015년에는 1조995억원에 이르렀다. 


또 유흥업소에서 사용된 법인카드 지출 내역을 보면 2011년 1조4137억원에서 2015년에는 1조 1418억원을 기록해 매년 소폭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유흥업소별로 보면 5년간 법인카드 사용액은 룸싸롱이 3조 8832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단란주점으로 1조 579억원이었다.

기업들이 법인카드로 골프치고 유흥업소에 사용하는 금액을 하루 단위로 계산해보면 평균 316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기업들이 신고한 접대비 총액은 2011년에 8조 3535억원에서 2015년에는 9조 9685억원으로 4년간 1조 6150억원이었다. 법인들이 신고한 접대비 총액 대비 골프장과 유흥업소 사용 비중을 보면 2011년에는 29%에서 2015년에는 24%로 5% 낮아졌지만, 여전히 높다.

김두관 의원은 “기업들이 골프치고 유흥업소를 가는데 법인카드를 사용하는 것보다는 직원들의 복리후생을 위한 목적으로 사용하도록 유도해야 한다”며 “김영란법 시행으로 반부패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는 만큼, 기업의 접대비 투명성을 확보하고 접대비 공제한도는 축소할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