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최인훈 작가, 서울대 법대 명예졸업장 받는다

6ㆍ25로 월남뒤 6학기 다니고 등록포기…제적 60년 만에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 소설 ‘광장’을 쓴 작가 최인훈(80ㆍ사진) 씨가 서울대 법대에서 제적된 지 60년 만에 명예졸업장을 받는다.

6일 서울대에 따르면 함북 회령 출신인 최 씨는 고등학교 재학 중 한국전쟁이 발발해 월남했고, 1950년 서울대 법대를 입학해 6학기를 마쳤지만 1956년 등록을 포기해 제적됐다.

최 씨의 제적은 분단 현실에서 대학 공부에 전념하는데 갈등을 느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회가 될 때마다 하지만 그는 인터뷰 등을 통해 “이 나이가 되도록 종교를 갖지 못했다거나 거창한 세계관을 성립하지 못한 데 대한 후회보다는 부모님의 기대를 저버리고 대학을 졸업하지 못한 것에 대한 후회가 훨씬 크다”며 졸업장을 받지 못한 것에 대한 회한을 나타내기도 했다.


최 씨의 작품을 집중적으로 연구한 방민호 서울대 국어국문학과 교수가 최근 최 씨를 만나 이야기를 들으면서 총장에게 명예졸업장 수여를 제안했다. 최 씨 역시 명예졸업장 제안을 반겼다고 한다.

서울대 관계자는 “어려운 시절 고난을 겪으면서 한국 문학계에 크게 기여하신 분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준비하게 됐다”며 “아직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으나 명예졸업장을 드리며 문학 행사를 같이 개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