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가족 학벌ㆍ직업 따지는 공공기관… 대부분 표준이력서 안지켜

[헤럴드경제] 대부분의 공공기관은 채용 시 나이ㆍ성별ㆍ학벌 등 차별 요소를 담지 않은 표준이력서를 사용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구직자 가족의 학력과 직업을 묻는 곳도 있었다.

5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이정미 정의당 의원에 따르면, 올해 8~9월 홈페이지에 채용이력서를 공개한 공공기관 73곳 중 표준이력서를 준수하고 있는 기관은 한국관광공사 1곳뿐이었다.


표준이력서는 고용노동부가 2007년부터 만들어 권장하고 있지만, 정작 공공기관마저 이를 거의 사용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72곳의 기관은 이력서에 연령 표시를 요구했고, 54곳은 사진 제시를 요구했다. 또 55곳은 출신 대학을 기재하도록 했고, 39곳은 성별을 적도록 했다.

심지어 한국산업단지공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정보통신산업직흥원 등 6곳은 지원자 가족의 학력과 직업을 물었으며, 교통안전공사, 한국무역보험공사,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등 6곳은 지원자의 본적이나 출신 지역까지 물었다. 독립기념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등 4곳은 혼인 여부를 물었다.

이 의원은 정부가 표준이력서 확산에 더욱 노력할 것을 주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