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미성년 주식부자 年배당금만 166억원…GS, 한미, 포스코 순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18세 이하의 미성년자 주식부자들의 배당액이 연 166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별로는 GS, 한미사이언스, 포스코 순으로 미성년 주주들의 배당금이 많았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예탁결제원, KEB하나은행 및 KB국민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미성년자 보유 상장회사 주식현황 및 배당액’ 자료를 분석한 결과, 미성년 주주들이 올해 약 166억원에 달하는 주식 배당금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만 0세부터 18세까지 미성년자에 해당하는 주주들은 1895개 상장회사에 대한 주식 1억1432만주를 보유하고 있었으며, 이들이 보유하고 있는 주식의 시가 총액은 약 1조2800억원(2015년 12월31일 기준)으로 드러났다. 


연령 구간별오는 8세부터 13세까지 미성년자들이 전체 주식 총액의 42.88%에 해당하는 5491억원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었다. 미성년 주주 중 초등학생 주식부자가 가장 많다는 의미다.

주식 배당금은 총 배당금 166억원 중 79억원이 중, 고등학생 주식부자들의 몫으로 돌아갔다.

미성년자 보유 주식을 총액 순으로 살펴보면, 한미사이언스가 5464억원으로 가장 큰 금액을 보였다. GS, 삼성전자가 그 뒤를 이었고, 삼성물산, 현대자동차, 삼성SDS 등이 15위권 안에 포함됐다.

배당금은 22억여원을 받은 GS의 미성년 주주들이 1위를 차지했으며, 뒤를 이어 한미사이언스, 포스코, 한국전력공사, 삼성전자 순이었다.

민병두 의원은 “태어나자마자 부모의 직업이나 경제력으로 인해 수저 등급이 결정된다는 소위 ‘수저 계급론’을 떠올리게 하며, 부의 대물림으로 인한 부익부빈익빈을 보여주는 분명한 사례”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대기업에 미성년 주식부자가 많다는 사실을 토대로 유추해 보면, 이 미성년 주주들은 해당 회사와 직접적인 관계에 있는 미성년자일 가능성이 크다”며 “소득이 없는 미성년자들의 주식 취득과정에서 불법, 탈법, 편법 등의 발생 여부에 대해 감독당국의 주의 깊은 관리, 감독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