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정무위, 미르ㆍK스포츠재단 전경련 집중 추궁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미르ㆍK스포츠재단 설립과 관련,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집중포화를 맞았다. 야권은 설립 인가 과정에서 허위서류 제출 여부 등을 두고도 정부를 집중 추궁했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정경유착 통로로 전락하고 권력 심부름단체로 전락한 전경련을 해체하는 것이야말로 박근혜 정부가 추진해야 할 비정상의 정상화”라고 비판했다. 이어 “전경련에 가입한 공공기관은 모두 탈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이석준 국무조정실장은 “해당 공공기관이 판단할 문제”라고 즉답을 피했다.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전경련이 두 재단의 주인도 아닌데 문제가 확산되니 부랴부랴 두 재단을 해산하고 통합 재단을 설립하겠다고 한다”며 “증거 인멸을 하려는 것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또 황교안 국무총리가 대정부질문 과정에서 “설립 허가 과정에 문제가 없다는 문화체육관광부 보고를 받았다”고 답변한 것과 관련, 야권은 이를 보여줄 자료 제출을 연이어 요구했다. 야권의 자료 요구가 잇따르자 이진복 정무위원장도 “국무조정실에 이렇게 자료 제출 요구가 나오는 건 처음인 것 같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전해철 더민주 의원도 “통상 20일가량 걸리던 설립허가가 두 재단은 하루 만에 됐고 서류에도 장관 날인이 빠졌다. 이 정도만 하더라도 행정부처에서 잘했는지 확인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정부를 압박했다. 또 박선숙 국민의당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 아프리카 순방과 관련된 ‘코리아에이드’ 사업에서 미르재단이 개입했다고 주장했다.

여당은 미르ㆍK스포츠재단을 두고 언급하지 않은 채 지진 대책, 청년 일자리 등을 질의하며 야권과 거리를 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