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성주골프장, 대토 아닌 매각으로 진행”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국방부가 성주골프장을 기존에 알려진 대토 방식이 아닌 매각 방식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6일 정례브리핑에서 성주골프장 매입 여부에 대한 질문에 “현재 협의를 통해서 부지를 매입하는 과정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항간에 알려진 경기도 일대 군용부지를 성주골프장과 맞바꾸는 이른바 ‘대토’ 방식은 아니라는 것이다.

문 대변인은 이어 “롯데 측과 협의를 통해서 (매입 방법이) 최종적으로 결정이 되는데 현재는 부지매각방식이라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다시 강조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이 정례브리핑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안훈 [email protected]

앞서 국방부는 지난달 30일 성주골프장이 있는 달마산으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7월 13일 경북 성주 성산포대가 사드 배치 최적지라는 기존 군 발표를 79일만에 번복한 것이다.

성주골프장이 새로운 사드 부지로 발표되면서 성주골프장을 군이 어떤 방식으로 수용하느냐고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일각에서는 군 당국이 경기도 일대의 군용부지를 성주골프장과 맞교환하는 ‘대토’ 방식으로 진행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군이 6일 대토 방식의 수용 가능성을 부정함에 따라 최근 군과 롯데 측과의 협의에서 롯데 측이 대토 방식을 거부한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대토 방식이 될 경우, 군은 사드 부지 매입비용을 국방 예산으로 청구할 필요가 없어진다.

만약 사드 부지 매입비용을 국방 예산으로 청구할 경우, 야권에서 국회 예산 심의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어 자칫하면 사드 부지 매입비용 논란이 정치 쟁점화할 가능성도 있다.

이 경우, 여소야대 정국에서 야권이 사드 부지 매입비용을 승인하지 않을 경우, 사드 배치 문제가 난관에 봉착하게 된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대표 취임 초기 사드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국민의당은 사드 반대를 당론으로 채택한 상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