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브랜드 가치 삼성전자 7위·현대차 35위

samsung-logo

삼성전자의 브랜드 가치가 처음으로 500억 달러를 돌파하며 세계 100대 브랜드 랭킹에서 7위를 차지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도 브랜드 가치가 나란히 상승하며 각각 35위와 69위에 이름을 올렸다.

삼성전자의 브랜드 가치는 5일 컨설팅기업 인터브랜드가 발표한 ‘글로벌 100대 브랜드’ 평가에서 지난해보다 14% 상승한 518억 달러를 기록했다.

2000년 52억달러(43위)와 비교하면 10배 가까이 성장했다. 2003년에는 100억달러, 2011년 200억달러, 2012년 300억달러, 2014년 400억달러를 각각 돌파했다.

인터브랜드는 “실적 성장 가능성과 스마트폰, TV, 생활가전 등 주력 제품군에서 소비자 중심의 다양한 마케팅 활동이 브랜드 가치 상승을 견인했다”고 평가했다.또 소비자들과 인간적인 방법으로 소통하고 제품과 서비스가 일상 속에서 쉽게 활용될 수 있도록 에코시스템이 구축됐다고 분석했다.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김문수 부사장은 “경쟁이 더 치열해지고 시장이 빠르게 변화할수록 브랜드 가치는 더 커진다”며 “소비자들에게 차별화된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중장기적인 마케팅 활동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의 브랜드 가치는 지난해보다 11.1% 증가한 125억 달러로 3년 연속 100억 달러를 돌파했고 순위도 4계단 올랐다.브랜드 가치는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처음 진입한 2005년의 35억 달러와 비교해 3.5배로 늘었다.기아차도 지난 2012년 처음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진입한 이후 브랜드 가치가 꾸준히 상승했고 올해는 지난해보다 12% 증가한 63억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기아차가 ‘디자인 경영’을 선포한 2006년 9억 달러의 7배에 달하는 수치다.

인터브랜드 관계자는 “현대차는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바탕으로 브랜드 가치가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회사 중 하나”라면서 “기아차의 글로벌 시장 내 지속적인 브랜드 가치 성장은 뛰어난 상품성과 혁신적 브랜드 이미지 구축의 결과”라고 말했다.자동차 브랜드 순위에서는 현대차가 2012년부터 5년 연속 아우디를 제치며 지난해 보다 한 계단 상승한 6위를 기록했고 기아차는 11위를 유지했다.인터브랜드는 ▲ 기업의 재무 성과 ▲ 고객의 제품 선택시 브랜드가 미치는 영향 ▲ 브랜드 경쟁력 등을 종합해 브랜드 가치를 평가한다.한편, 올해 글로벌 100대 브랜드 발표 행사는 미국 뉴욕의 체험형 마케팅 센터 ‘삼성 837′에서 진행됐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