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朴대통령 사촌 기업에 특혜 의혹”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김관영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6일 “박근혜 정부가 소리소문없이 친인척 기업에 특혜를 제공한 정황이 발견됐다”며 ”동양물산기업 대표이사 김 씨의 부인이 바로 박 대통령의 사촌인 박설자 씨“라고 밝했다. 박설자 씨는 박정희 대통령의 형 박상희 씨의 딸이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아울러 ”동양물산기업이 국제종합기계를 인수할 때 자체적으로 들어간 돈은 하나도 없다“며 ”이런 각종 혜택은 사실상 대통령의 친인척 기업이라 가능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했다.

김 수석은 ”지난달 28일 정부는 원샷법 첫 승인 건으로 동양물산기업의 국제종합기계 인수를 승인했고, 산업은행은 동양물산기업에 160억원을 지원했다“고 했다.


또 ”피인수기업인 국제종합기계는 산업은행의 자회사로 2011년 워크아웃 당시 산은에 빌린 돈이 639억원인데 이후 산은이 회수한 돈은 165억원“이라며 ”사실상 헐값 매각“이라고 했다.

김 수석부대표는 ”당국은 이번 인수 건에 특혜가 있었는지 조사하라“면서 ”청와대는 정권말기 자기 사람 챙기기를 그만둬야 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