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文, 경제민주화 이해 못해…싱크탱크도 말만 거창”

-“전경련 존재 명분 찾기 어려워줘”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6일 문재인 전 대표가 출범시킨 싱크탱크 ‘정책공간 국민성장’(가칭)에 쓴소리를 던졌다.

김 대표는 문 전 대표의 싱크탱크가 지향하는 방향이 경제민주화에 대한 잘못된 이해를 바탕으로 형성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 ‘정책공간 국민성장’의 기조에 대해 “말은 거창하게 성장과 경제민주화를 동시에 추구한다지만 실질적으로 경제민주화가 성장에 지장을 주는 의미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마치 경제민주화가 성장에 장애가 되는 것처럼 구분해 경제성장을 하면서 경제민주화를 실현한다는 게 납득이 안 간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를 겨냥해선 “경제민주화는 실질적으로 시장을 보완해가자는 뜻인데 이해가 잘못 돼서 경제민주화가 성장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생각해 그런 논리를 전개한다”며 “우리가 저성장 기조에 들어가 있고 한국경제의 모습을 보면 2%대 성장을 넘어서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친노ㆍ친문’으로 대표되는 특정 계파의 독점 문제를 재차 언급했다. 김 전 대표는 “더민주의 문제점은 특정 계파의 패권 휘두르기”라고 지적한 자신의 과거 발언을 놓고 “(지금도 당내에) 별로 그렇게 큰 갑작스러운 변화가 있거나 그렇지는 않다”고 말했다.

야권 일각에서 나오는 ‘전경련 해체론’에 대해선 “전경련이 존재해야 하나라는 명분을 찾기가 어려운 때”라며 뜻을 같이했다. 김 전 대표는 “최근에 미르재단이니 K스포츠재단에 전경련이 관여돼 있고 그 문제를 다루는 과정에서 석연치 않은 점이 있다”며 “전경련에 참여하는 회원들의 실질적인 이익이 대변되지 않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한 행위들을 보면 대기업의 이익을 대변한 역할을 한 게 있어서 경제적, 사회적 조화를 이뤄가는 데 대한 노력을 보이지 않는 집단”이라며 “전경련에 참여하는 회원들의 의사에 따라서 해체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