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전국 차바 영향에서 벗어나… 영동, 동해안 일부 지방만 비소식

[헤럴드경제] 태풍 ‘차바’가 5일 남부 지방에 물폭탄을 뿌린 가운데, 6일은 전국이 차바의 영향에서 벗어나 대체로 맑을 전망이다.

동풍의 영향으로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흐리고 아침부터 밤사이에 5mm 내외의 비가 오는 곳(강수확률 60~70%)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내륙을 중심으로는 새벽부터 아침 사이 안개가 끼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9℃에서 19℃로 전날보다 낮겠고, 낮 최고기온은 18℃에서 27℃로 전날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다. 당분간 기온은 평년보다 높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먼바다에서 2.0∼4.0m로 매우 높게 일 것으로 보이지만, 서해중부먼바다와 남해먼바다, 제주도전해상, 동해앞바다에서는 1.0∼3.0m로 높게 일다가 차차 낮아질 전망이다. 그 밖의 해상에서는 0.5∼2.5m로 일 것이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사진=부산경찰 페이스북]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