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화학상 받은 ‘분자기계’는?… ‘세상에서 가장 작은 기계’

[헤럴드경제] 올해 노벨화학상이 ‘분자기계’(molecular machine)를 개발한 프랑스의 장 피에르 소바주 교수 등 3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5일 올해 노벨화학상 수상자로 분자기계를 설계·제작한 프랑스출신 장 피에르 소바주(72ㆍ프랑스 스트라스부르대 명예교수), 영국 출신 프레이저 스토더트(74ㆍ미국 노스웨스턴대 교수), 네덜란드 출신 베르나르트 페링하(65ㆍ네덜란드 흐로닝언대 교수) 등 3명을 선정했다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분자기계는 생명체에서 일어나는 기계적 움직임과 일상생활에서 볼 수 있는 기계적 움직임을 자세히 살핀 후, 그 움직임의 핵심을 분자 수준에서 구현하기 위해 설계된 개별 분자 혹은 분자 집합체이다.

노벨위원회는 “수상자들은 세계에서 가장 작은 기계를 개발했다”며 이들이 개발한 분자기계는 “새로운 물질, 센서, 에너지 저장 시스템 등 개발에 이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수상자들은 움직임을 억제할 수 있는 분자를 개발했으며, 이 분자들은 에너지가 가해질 경우 활동할 수 있다고 노벨위원회는 설명했다.

노벨위원회는 “컴퓨터의 발달은 소형화 기술이 어떻게 혁명을 낳을 수 있는지를보여준다”며 “이들의 연구는 화학의 지평을 넓혔다”고 평가했다.

프랑스 루이 파스퇴르대에서 수학한 소바주 교수는 1983년 분자기계를 처음으로개발했다. 그는 고리 모양의 분자 2개를 보통의 화학적 결합이 아닌 기계적으로 연결한 사슬모양의 연결체인 캐터네인(catenane)을 만들어냈다.

이어 1991년 스토더트 교수는 이를 고도화한 연결체인 로탁세인(rotaxane)으로 발전시켰고, 1999년 페링하는 이를 분자 모터(motor)로 처음 발전시켰다고 노벨위원회는 설명했다. 세 사람은 노벨상 부문별 상금 800만 크로네(약 11억원)를 똑같이 나눠 갖게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