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경영투명성위원회 2기 출범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롯데홈쇼핑(대표 강현구)은 6일 오전 11시 서울 양평동 본사에서 투명·청렴경영 실현 및 불공정 거래 관행 개선을 위한 감시기구인 ‘경영투명성위원회’(위원장 강철규) 2기 출범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출범식에는 롯데홈쇼핑 강현구 대표이사, 경영투명성위원회 강철규 위원장을 비롯한 주요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으며, 1기 활동내용 보고 및 2기 운영계획 공유, 경영투명성위원회 2기 위원 위촉 등이 진행됐다. 

롯데홈쇼핑은 이달 6일 오전 11시 서울 양평동 본사에서 투명·청렴경영 실현 및 불공정 거래 관행 개선을 위한 감시기구인 ‘경영투명성위원회’(위원장 강철규) 2기 출범식을 가졌다. 사진 왼쪽부터 경영투명성위원회 강철규 위원장, 롯데홈쇼핑 강현구 대표이사.

지난 해 3월에는 50억 원의 운영기금을 조성해 고객 및 파트너사 대상 분쟁 조정 기능을 담당하는 ‘경영투명성위원회 사무국’을 출범하기도 했다. 고객이나 파트너사가 정당한 권리를 주장할 수 있도록 독립성 확보 차원에서 롯데홈쇼핑 본사가 아닌 중소기업중앙회 본관에 사무국을 설치했다. 올해 6월에는 롯데홈쇼핑과의 거래과정에서 발생한 파트너사의 불이익을 신속하고 공정하게 구제하기 위해 분쟁조정 비용을 해당 파트너사에 지급하기도 했다.

경영투명성위원회 2기는 강철규 전 공정거래위원장(현 서울시립대 명예교수)을 비롯해 소비자단체, 학계, 법조계, 시민단체 등 홈쇼핑 사업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불공정 행위를 감시하고 개선하기 위해 각 분야별 외부 전문가 10인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불공정거래관행 모니터링, 분쟁조정 등 기존 활동을 유지하면서 기업문화 개선으로까지 역할을 확대해 롯데홈쇼핑의 대내외적인 신뢰 회복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경영투명성위원회 강철규 위원장은 “롯데홈쇼핑의 투명경영을 위해 뜻을 같이한 지 벌써 2년이 지나 새로운 기수가 출범하게 됐다”며, “그간의 활동을 통해 투명경영에 대한 롯데홈쇼핑의 의지가 매우 높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앞으로 기존 활동 경험을 바탕으로 롯데홈쇼핑이 고객과 파트너사로부터 존중 받는 회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심기일전 하겠다”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