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중형세단 완벽 부활…SM6 6개월 만에 4만대 돌파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르노삼성자동차는 SM6가 누적판매 대수 4만대를 돌파했다고 6일 밝혔다.

올해 3월 출시된 SM6는 지난 9월까지 총 4만503대가 판매됐다. 이는 7.6분에 한 대씩 쉼 없이 팔려나간 셈이다. SM6 전장(차체 길이 4850㎜)을 고려할 때 4만대를 일렬로 세우면 총 연장 194㎞로 서울-속초 간 거리에 이른다.

또 한 대씩 차곡차곡 쌓아 올리면 5만8400m 높이로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해발 8848m)의 6.6배에 해당한다.

트림별 실적을 보면 최고급 트림인 RE의 판매 비중이 41.9%를 차지해 고급 모델이 많이 팔렸다. 차상위 트림인 LE(46%)까지 포함하면 전체 판매의 88%를 차지했다. 


국산 다운사이징 가솔린 터보 모델이 주춤한 가운데서도 SM6 1.6 TCe는 누적판매대수는 총 5770대를 기록했다. 월평균 961대로쏘나타, K5 1.6 터보 차량의 월 100여대 판매와 비교해 압도적으로 높다.

이와 함께 8월 출시한 디젤 모델 SM6 dCi는 9월까지 총 1413대가 판매돼 데뷔와 함께 국산 디젤 중형세단 판매 1위로 올라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