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린시티 그 후, 차량·건물 파손은 기본 ‘처참’…사진 보니

[헤럴드경제]제18호 태풍 차바가 5일 부산 지역을 지나간 후 부산 곳곳의 처참한 모습이 공개됐다.

부산경찰은 페이스북에 ‘마린시티 그 후’ ‘현시간 해운대’ 등의 제목으로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부산의 모습은 물이 빠진 상태지만 도로는 태풍 피해로 보도블록이 깨져 도로 곳곳에 흩어져 있다. 파손된 차량과 건물 유리가 깨진 모습도 볼 수 있다.


부산경찰은 “태풍 차바가 지나갔다“며 “바람은 아직 잦아든 건 아니니 주의 바란다”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