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린시티’ 침수 부른 주민 민원…“조망권 해치니 방파제 낮게 설치해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18호 태풍 ‘차바’에 의해 침수된 부산의 신흥 주거지 해운대 마린시티가 해일 피해 방재시설을 설치하려 했으나 주민 민원으로 취소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마린시티 일대는 지난 2003년 태풍 매미 때와 2010년 태풍 뎬무, 2012년 태풍 볼라벤과 산바 등으로 100억원 대의 재난피해를 입은 바 있다.

이에 관할 해운대구는 2012년 12월부터 마린시티 해안방수벽을 설치했지만 조망권을 해친다는 주민 민원 때문에 적정 높이의 절반에 불과한 1.2m에 불과한 높이의 방수벽을 설치해 벽이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 사실이 알려지자 마린시티 일부 주민들을 향한 네티즌의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들은 “자업자득이다(kjhk****)”, “조망권이 그리 좋다는데 돈들여 방파제 짓지 마라(kmjh****)”, “해일이라도 오면 먼저 쓸려가겠다 지진 안나길 기도해라(baby****)”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부산시는 내년부터 2020년까지 국비와 사비 등 655억원을 투입해 해운대구 마린시티 앞쪽 해상에 해일 피해 방재시설을 설치하기로 했다고 지난 8월 밝혔다.

시는 앞서 지난 2월부터 마린시티 등 해운대 일대를 해일 피해 위험지구로 지정하기 위한 타당성 조사 용역을 진행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