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세라티 ‘더 뉴 콰트로포르테’ 국내 출시…1억5280만~2억3660만원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이탈리아 고성능 럭셔리 브랜드 마세라티가 플래그쉽 세단 ‘더 뉴 콰트로포르테’를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더 뉴 콰트로포르테는 2013년에 선보인 6세대 콰트로포르테의 부분변경 모델이다. 마세라티 고유의 삼지창 로고가 새겨진 프런트 그릴에는 상어의 코를 형상화한 새로운 디자인이 반영됐다. 그릴 전체에 크롬 몰딩을 적용해 이전 모델 대비 더욱 선명해졌다.마세라티는 주행 상황에 맞춰 최상의 공기 역학을 구현할 수 있도록 전자식 에어셔터를 더 뉴 콰트로포르테에 도입해 주행 중 공기저항을 10% 가량 감소시켰다.

더 뉴 콰트로포르테 그란루소(좌)와 그란스포트

이와 함께 마세라티는 더 뉴 콰트로포르테를 통해 서로 다른 디자인을 갖춘 두 가지 트림 ‘그란루소’와 ‘그란스포트’를 옵션으로 도입하는 새로운 모델 전략을 선보였다.

그란루소는 크롬 소재로 마무리한 범퍼, 20인치 휠, 레드 브레이크 캘리퍼 등을 적용했다. 에르메네질도 제냐의 실내 인테리어를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그란스포트는 콰트로포르테의 역동적이고 스포티한 감각을 한껏 부각시킨 모델로 전면부는 중앙과 좌우 측면 3개의 독립된 에어 인테이크 디자인을 채택해 스포츠세단의 이미지를 강조했다. 그란스포트 트림의 실내에는 새로운 스포츠 시트와 스포츠 스티어링 휠, 스포츠 페달 등이 채택됐다.

센터페시아에는 터치 인터페이스를 지원하는 8.4인치 고해상도 디스플레이를 적용했고, 스마트폰 미러링과 더불어 애플의 카플레이, 구글의 안드로이드 오토 등 다양한 유저 인터페이스를 지원한다.

주행 안전 사양으로는 스탑앤고(Stop & Go) 기능을 지원하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 이탈 경고, 어드밴스드 브레이크 어시스트, 전방 충돌 경고 및 긴급 제동 시스템 등이 포함됐다.

더 뉴 콰트로포르테는 기존 모델과 동일한 라인업(콰트로포르테 디젤, 콰트로포르테, 콰트로포르테 S Q4, 콰트로포르테 GTS)을 유지했다.

판매 가격은 모델에 따라 1억5280만~2억3660만원으로 책정됐다. 마세라티는 새롭게 선보이는 트림 옵션 중 그란루소를 우선적으로 국내에 출시하며, 그란스포트는 연말에 선보일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