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르ㆍK스포츠재단 증인 채택 불발에 교문위원장, “국감 못 해먹겠다”

[헤럴드경제=김상수ㆍ박병국 기자]유성엽 국회 교문위원장이 미르ㆍK스포츠재단 증인 채택 난항과 관련, “정부ㆍ여당의 국정감사 무력화로 국감을 못 해먹겠다”고 성토했다. 최근 이기동 한국학중앙연구원장이 “새파랗게 젊은 것들 때문에 못 해먹겠다”라고 한 발언과 비유하며 정부ㆍ여당을 비판했다. 

유 위원장은 6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원내정책회의에서 “국감 도중 화장실로 뛰쳐 가 이 원장이 ‘새파랗게 젊은 것들 때문에 못 해먹겠다’고 말했지만, 교문위원장으로서 정부ㆍ여당의 국감 방해로 정말 국감을 못 해먹겠다”고 말했다.

그는 “새누리당이 국감에 복귀했지만 미르ㆍK스포츠재단 관련 증인을 한 명도 채택하지 못한다며 거부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 원장을 추천한 사람이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 수석부회장으로, 미르재단 등을 떠나서도 이 원장을 추천한 책임을 묻고자 증인 채택 절차에 들어갔지만 새누리당이 안건조정절차를 들어 무력화시켰다”고 했다. 이어 “증인마다 무력화하면서 어떻게 국감을 하자는 것이냐”며 재차 여당을 비판했다.

또 “출석해 증언하는 정부 관계자도 ‘이전에 있던 일이라 잘 모르겠다’고 책임회피로 일관한다”며 “이 원장이 ’못 해먹겠다’고 푸념했지만 (난) 푸념이 아니라 국감을 못 해먹겠다”고 했다.

자료 제출 거부도 문제 삼았다. 그는 “자료 제출 역시 역사교과서는 조금도 자료를 못 준다고 하고 조금도 불리한 사안은 내줄 수 없다고 한다”며 “국가 안위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경우를 제외하곤 자료를 제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증인 채택에 적극 나서고 자료 제출도 적극 협력해야 한다”며 “정부ㆍ여당의 참여와 협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