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정원이 왜 ‘대통령 복덕방’ 노릇이냐” 靑에 재반박

[헤럴드경제=김상수ㆍ박병국 기자]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이 박근혜 대통령 사저 논란과 관련, “국가정보원이 대통령 부동산, 복덕방 노릇하는 걸 지적한다”며 청와대를 향해 재차 날을 세웠다. 그는 사저 건축비 등을 세세하게 거론하며 사저 자체를 부정하는 게 아니라 국정원의 개입을 비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퇴임하는 대통령이 반드시 사저를 준비하게 돼 있다”며 “문제를 삼는 건 대북업무에 전념해야 할 국정원이 왜 부동산, 복덕방 노릇을 하느냐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정원에서 담당자를 외근 부서에서 내근 부서로 바꿨고 손을 뗐다고 저한테 연락이 왔다”고 덧붙였다. 


박 비대위원장은 재차 “호화 사저를 짓거나 사저를 짓지 말라고 했느냐”며 “합법적 기관에서 합법적 일을 하라는 것이다. 국정원을 통해 하려는 건 ‘제 2의 내곡동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구체적인 예산도 언급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청와대가 올해 사저 예산으로 49억5000만원을 이미 확보했고 내년 예산으로 18억원을 국회에 요구했다”며 “역대 대통령보다 가장 많은 67억6700만원을 사실상 예산으로 확보하고 있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