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사저 문제 아냐…‘국정원에 부동산업무 지시’ 지적한 것”

[헤럴드경제]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5일 자신이 제기한 박근혜 대통령의 퇴임 후 사저 준비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가) 안보위기 상황에서 국정원에 대북 업무가 아닌 부동산 업무를 지시한 것을 지적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삼성동이건 어디건 사저 준비는 당연한 것으로 이를 문제 삼는 것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그래도 과거보다 현 국정원이 고유 업무인 안보업무에 충실하게 하는 것을높이 평가한다”며 “계속 그렇게 해주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지적한 것”이라고 썼다.

박 위원장은 그러면서 “저의 사저 문제 지적에 아프긴 아픈 모양이다. 청와대와 새누리당에서 벌초 때 말벌떼처럼 저를 공격한다”며 “말벌 공격에 쓰러질 박지원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