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야권의 잇따른 견제구에 지지도 ‘휘청’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유력 대권 주자인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의 지지도가 야권의 계속된 견제구 공세에 흔들리기 시작했다. 공직제한 유엔결의 위배 논란과 조카의 불법행위 의혹이 공개적인 장소에서 잇따라 제기되자, 대부분 지역과 연령대에서 하락세로 돌아섰다.

리얼미터가 ‘레이더 P’의 의뢰로 지난 4일과 5일에 걸쳐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반 총장 지지도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3.6%포인트 하락한 23.2%로 집계됐다.

반 총장은 서울을 제외한 모든 지역과 계층에서 일제히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충청 대망론을 지탱하는 대전ㆍ충청ㆍ세종에서 2.5%포인트 내려 지지층 결집에 적색경보가 켜졌다. 또 대구ㆍ경북에서 11.3%포인트, 부산ㆍ경남ㆍ울산에서 8.1%포인트 폭락하는 등 영남권에서의 약세가 두드러졌다. 


연령별로는 50대를 제외한 나머지 세대에서 크게는 5.9%포인트까지 지지도가 떨어졌고 새누리당 지지층에서도 4.6%포인트 하락했다.

반 총장 지지도의 이러한 하락세는 더불어민주당이 국정감사와 최고위원회의에서 반 총장을 둘러싼 여러 의혹을 제기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더민주는 지난 3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주유엔 한국대표부 국정감사에서 반 총장을 겨냥해 ‘유엔총회 결의’ 저촉 여부에 대해 집중적으로 추궁했고, 5일 송현섭 최고위원이 반 총장과 경남기업의 관계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한편, 싱크탱크 발족으로 본격적인 대권 행보에 나선 문재인 더민주 전 대표의 지지도는 1.6%포인트 하락한 16.8%로 집계됐다. 강연정치를 이어간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의 지지도는 1.4% 포인트 오른 11.1%로 3위를 이어갔다.

6일 발표된 이번 주간 집계는 전국 성인 유권자 1015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CATI), 스마트폰앱(SPA), 자동응답(ARS) 혼용 방식으로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임의걸기(RDD) 및 임의스마트폰알림(RDSP) 방법으로 조사했고, 응답률은 10.4%다. 자세한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 홈페이지 참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