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 걷어차 유산시킨 코치…여전한 체육계 성폭력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체육 선수를 대상으로 한 성폭력 문제가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새누리당 곽상도 의원이 4일 공개한 문화체육관광부의 ‘체육선수 성폭력 실태조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대학체육회 산하 스포츠인권센터에 접수된 성추행 등 성폭력 상담 건수는 총 184건이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2년에는 29건, 2013년 37건, 2014년 57건, 2015년 41건 그리고 올해 9월까지 총 20건의 성폭력 신고 상담이 접수됐다.


이 중 지난 2014년 모 대학에서는 코치가 미성년자였던 학생 선수를 2년간 성폭행 해왔으며 임신이 될까 두려워 선수의 배를 걷어차 갈비뼈가 골절됐다는 내용이 접수됐다.

피해자는 심적 고통을 이기지 못해 수면제를 먹고 자살기도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코치는 대한체육회에서 영구제명 조치됐다.

2013년에는 초등학교 야구부 감독이 “아들을 경기에 출전시켜주겠다”며 학부모에게 성 상납을 요구했다는 신고도 있었다.

곽 의원은 “경기 출전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지도자의 명령과 지시를 거부할 수 없는 한국 스포츠계의 폐쇄적 구조 때문”이라며 “위계질서를 깨뜨릴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하고 체육계 내부의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