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美 AI 플랫폼 기업 ‘비브 랩스’ 인수…애플ㆍ구글 제치고 선도적 입지 구축

-애플 ‘시리’ 개발자가 만든 스타트업

-인텔리전스 서비스를 구축할 핵심 역량을 내부 자원으로 확보

[헤럴드경제=권도경 기자] 삼성전자가 미국 실리콘밸리에 있는 인공지능(AI) 플랫폼 개발기업인 비브 랩스(VIV Labsㆍ이하 비브)를 전격 인수했다고 6일 발표했다.

이번 M&A는 AI 기술을 바탕으로 한 개개인의 대화형ㆍ사용자 맞춤형 서비스 시장에서 선도적인 입지를 구축하겠다는 삼성의 전략으로 풀이된다.

모든 기기와 서비스가 하나로 연결되는 AI 기반의 개방형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애플과 구글 등 경쟁자들보다 유리한 고지에 설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시장에서는 삼성전자가 비브 인수를 통해 ‘갤럭시 생태계’를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비브는 플랫폼은 인공지능 기술을 보유하지 않은 서비스 제공자들도 자신의 서비스를 비브의 플랫폼에 연결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고 삼성전자는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다양한 기기들의 플랫폼에 AI를 활용하고 확장할 로드맵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비브가 애플 음성 비서서비스 시리(Siri)를 만든 핵심 개발자들이 애플을 떠나 지난 2012년 만든 스타트업(초기벤처기업)이라는 점에서 삼성의 S보이스 서비스도 획기적으로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인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부사장은 인수 배경에 대해 “비브는 한층 진화한 개방형 서비스 생태계 조성에 필요한 자연어 인식과 머신 러닝 기능, 전략적 파트너십을 보유했다”며 “삼성전자의 모든 기기와 서비스를 통합하는 생태계 조성에 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내년 하반기 비브의 플랫폼을 탑재한 스마트폰을 선보일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비브는 앞으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와 긴밀히 협업하면서 현재의 경영진에 의해 독자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비브도 삼성전자의 글로벌 역량과 재정적 지원 등을 통해 사업을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비브의 공동 설립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다그 키틀로스는 “소비자들이 어떤 기기를 사용하든 쉽고 빠르게 원하는 바를 얻게 하는 것이 우리가 추구하는 미래”라며 “삼성전자의 다양한 기기들의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에 단일화된 인터페이스를 전달할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도경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