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10조 α’ 미니 부양책 마련, 노후 경유차 교체시 150만원 지원…경기회복 총력전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정부는 재정과 지방자치단체의 추가경정(추경) 예산안 편성, 공기업 투자 등을 통해 10조원 이상의 재정보강을 통해 경기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또 노후 경유차를 새차로 교체할 경우 최대 150만원까지 지원키로 했다.

또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신용카드 포인트의 현금전환 서비스를 확대하도록 유도하고, 신산업투자 등 이미 계획된 투자 프로젝트의 집행을 최대한 독려하기로 했다. 유망신흥국 대상으로 30억달러 이사의 금융패키지를 조성해 수출을 촉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6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경제관계 장관회의를 갖고 이같은 경기대응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최근 우리경제는 소비ㆍ설비투자ㆍ수출 등 실물지표가 월별로 등락하며 경기회복세가 공고하지 못하고, 특히 4분기엔 대내외 불확실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가용한 재원을 총동원해 경기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정부는 추경 등 기존에 마련한 27조1000억원 규모의 재정보강을 차질없이 집행하는 한편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재정 집행률을 높여 3조2000억원, 지자체 추경으로 2조6000억원, 공기업 투자 5000억원 등 총 6조3000억원의 재정을 추가로 투입하기로 했다.

수출금융 측면에서는 유망신흥국 대상으로 30억달러(3조3000억원) 이상의 금융패키지를 조성해 수출기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투자 촉진 측면에서는 기업투자촉진프로그램의 4분기 집행규모를 당초 계획보다 5000억원 확대해 투자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