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발이 착착’ 맞아들어가는 아베의 임기연장…‘2021년까지 아베 총리’ 발판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일본 집권 자민당은 총재 연임제한 규정을 완화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2021년까지 총리를 맡는 길을 열어 줄 것으로 보인다.

6일 일본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자민당은 전날 열린 당ㆍ정치제도개혁실행본부 회의에서 연속해 2차례(합계 6년)만 당 총재가 될 수 있게 한 규정을 고쳐 연속 3회(합계 9년)까지 총재를 맡을 수 있게 하거나 연임제한 규정을 아예 없애기로 방침을 굳혔다.

자민당이 총재 연임 규정을 완화하면 아베 총리가 당 총재 임기를 현재의 2018년 9월에서 2021년 9월까지 적어도 3년 연장할 길이 열린다.

집권당 당수 자리를 유지하는 것은 일본 총리가 되기 위한 사실상의 필요조건이며 아베 총리는 초장기 집권을 꿈꿀 수 있게 된다.


5일 자민당 회의에서는 ‘주요 7개국(G7)에는 임기 제한이 없는 지도자가 많다’ ‘당의 형편에 따라 총리가 될 총재의 얼굴을 바꿔서는 안 된다’는 등의 의견이 제시됐다. ‘신중하게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인 의원들도 있었지만 반대의견은 없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시즈오카(静岡) 현 등 3개 현 연합도 “본부의 결정에 따르겠다”며 총재 임기연장 구상안에 반대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교도통신은 자민당이 이달 중에 간부회의를 열어 총재 임기 규정 개정안을 마련하고 전체 의원회의, 총무회 등의 승인을 거쳐 내년 3월 5일 당 대회에서 당칙을 변경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자민당이 총재 연임제한 규정을 완화하더라도 2018년 9월 이후 당 총재는 형식상 선거를 통해 결정하게 된다.

그런데도 현재의 자민당 역학 구도를 고려하면 총재 임기규정 개정 자체가 아베총리의 임기연장을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5일 회의 결과가 아베 총리에 대항할 유력한 ‘포스트 아베’ 주자가 보이지 않는 당내 정세를 여실히 드러내며 당분간 ‘아베 1강’ 구도가 이어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겐다이(現代)비즈니스는 아베가 2024년까지 유임할 계획을 짜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겐다이 비즈니스는 “현재 기수 제한을 없애자는 방안도 유력한 상태다”며 “2018년 9월 총재 선거에 출마해 승리하게 되면 3년 뒤인 2021년 선거를 치루게 된다. 여기서 승리하면 2024년까지 임기를 지속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자신의 점찍은 ‘포스트 아베’인 이나다 도모미(稲田朋美ㆍ57)이 무리없이 자민당의총재 겸 일본의 총리가 될 수 있도록 장기집권을 노릴 수 있다고 분석했다. 매체는 “아베가 미국 대통령 선거에 도전하고 힐러리 클린턴(68)과 도널드 트럼프(70)보다도 젊고, 2021년이 되는 시점에도 아베는 이들보다 어린 나이”라면 아베가 이나다 도모미의 성장을 위해 2024년까지 임기를 연장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전 중의원 의장은 4일 민영방송 BS 후지TV의 프로그램에 출연해 총재 임기를 제한을 완화하더라도 아베 총재 다음에 취임하는 총재부터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으나 이런 견해는 당내에서 힘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한편, 아베 총리는 임기를 연장하면 ‘필생의 과업’인 헌법 9조 개정을 재임 중에 시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