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해 관련 현장시찰한 北최고위 간부는 박봉주뿐”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북한이 막심한 홍수 피해를 입었지만 한 달이 넘도록 직접 수해 관련 현장시찰에 나선 최고위 간부는 박봉주 총리 한 명뿐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6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북한 노동당 정치국 상무위원ㆍ위원ㆍ후보위원과 국무위원을 통틀어 이번 홍수와 관련된 분야를 현장 시찰한 사람은 박봉주 총리가 유일하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일 박 총리가 함경남도 흥남항을 찾아 북부 수해지역으로 시멘트 등을 실어나를 선박 실태를 점검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당시 박 총리가 “흥남항 여러 곳을 돌아보면서 짐배(화물선)들의 출항과 시멘트상선 실태를 알아보고 북부 피해복구 전선에 더 많은 시멘트를 보내주기 위해 떨쳐나선 노동 계급과 함흥시 인민들을 고무했다”고 전했다.

북한은 지난 8월 말 수해 발생 이후 피해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피해 현장을 찾았다는 보도는 현재까지 나오지 않고 있다.

RFA는 “(홍수가) 도로와 철길, 변전소 등 사회기반 시설을 쓸어버려 외부와 연결하는 통로가 두절된 것으로 알려졌다”며 “(현장이) 참혹해 아직 김정은과 고위 간부들은 찾지 않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