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값폭락 항의’ 농민들, 경찰과 한남대교서 대치중…출근길 시민들 불편

전농, 항의집회차 광화문 가던 중 警저지…인근 혼잡

16시간 넘게 대치…전농 관계자 9명 연행됐다 풀려나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쌀값 폭락 항의 집회를 하러 광화문으로 향하던 농민들이 도심 진입을 제지하는 경찰과 한남대교에서 16시간 넘게 대치 중이다<사진>. 때문에 일대 교통이 혼잡해지면서 출근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국농민회총연맹 회원들은 지난 5일 오후 4시께 1t 화물차 등 차량에 나락을 싣고 광화문으로 향하다 서울 강남구 한남대교 남단에서 ‘신고하지 않은 시위용품을 차에 실었다’는 이유로 경찰에 제지됐다. 


이후 경찰과 전농 간 대치는 16시간 넘게 이어져 6일 오전 8시30분 현재 한남대교 남단에는 전농 차량 주최측 추산 50여 대(경찰 추산 20여 대)와 회원 100여 명(경찰 추산 60여 명)이 모여 길을 터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경찰은 300여 명을 배치해 전농 이동을 막고 있다.

전농은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쌀값 폭락과 고(故) 백남기씨 죽음에 항의하는 ‘청와대 벼 반납투쟁 농민대회’를 열 예정이었다. 집회 장소로 가지 못하자 일부 회원들은 나락을 도로에 뿌리기도 했다. 대치 때문에 전날 한남대교 남단 부근 1개 차로가 통제돼 지난 5일 저녁 퇴근길 이 일대 큰 교통 혼잡이 빚어졌다.

경찰은 전농 차량이 전날보다 숫자가 줄고, 하위차로에 붙어 있어 출근길 통행에는 약간 불편만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경찰은 차량 시동을 끈 채 도로에서 버티거나 경찰과 몸싸움을 한 전농 관계자 9명을 도로교통법 위반과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연행했다가 풀어줬다.

전농 관계자는 “경찰이 집회 장소에서 한참 떨어진 곳부터 길을 통제해 집회할 권리를 막고 있다”며 “언제 대치를 풀지 등 향후 계획은 아직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나락을 도심에서 시위 용품으로 활용하거나 도로에 뿌릴 가능성이 있어 미리 한남대교 남단에서부터 차단한 것”이라면서 “연행된 9명을 놓아주면 대치를 풀겠다고 했는데 다시 계속 있겠다고 말을 바꿈에 따라 일단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