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그룹, 한글날 기념 ‘아주 좋은 날’ 운동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아주그룹(회장 문규영)이 한글날의 의미를 되새기는 사내운동을 벌인다.

이 회사는 훈민정음 반포 570주년을 기념해 오는 16일까지 ‘아주 좋은 날’ 운동을 한다고 6일 밝혔다.

아주그룹 누리집 내에 개설된 ‘아주 좋은 날’ 편의 ‘아주좋아요’ 단추를 눌러 지지를 표하거나, 간단한 ‘표지 제작의뢰’ 만으로 손쉽게 참여할 수 있다.

아주그룹 ‘아주 좋은 날’ 운동 참가자에게 제공하는 이름의 초성과 모음을 형상화한 얼굴 모양의 그림단추.

이번 운동을 한글의 자음과 모음 갯수를 본 따 ‘19 21 한글초성 표지 만들기’ 운동으로 이름지었다. 운동 참가자 모두에게 사회관계망(SNS) 표지사진 등으로 활용할 수 있게 참가자 이름의 초성과 모음을 형상화한 얼굴 모양의 그림단추를 만들어줄 예정이다.

참가 목표인원도 한글 반포 570주년의 의미를 담아 5700명으로 정했다. 목표달성 땐 참가자 가운데 190명을 추첨해 온라인문화상품권(5000원)을 줄 예정이다.

제공받은 표지 그림를 자신의 사회관계망 표지 사진으로 변경한 인증사진을 보내주는 참가자 210명에게도 문화상품권이 지급된다.

회사 측은 “이번 운동은 우리나라 국경일이나 기념일을 ‘아주 좋은 날’로 정하고, 단순히 쉬는 공휴일의 의미가 아니라 역사적인 의미와 그 가치를 함께 나누고자 하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