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노마드갤러리 기획초대전-김기라.김영현 실험작

[헤럴드경제(여수)=박대성기자] 전통 회화와 달리 영상 미디어나 편지와 같은 아날로그 매체를 이용한 실험적인 이색 전시가 열려 화제가 되고 있다.

여수 문화공동체 컬쳐큐브(대표 박치호)와 여수시 신기동에 위치한 NOMAD(노마드)갤러리(관장 김상현)가 기획 초대전으로 8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올해의 작가상(2015년)을 수상한 김기라 작가와 김영현 작가의 ‘플로팅(Floting) 빌리지’와 ‘비청춘’을 동시에 선보인다.

NOMAD 갤러리는 대중들의 기호를 맞추는 상업적 미술보다는 실험을 통한 새로운 미술이 잉태되기를 바라는 마음과 지역민들의 미술에 대한 이해와 친밀도를 높이기 위해 설립된 대안 미술관이다. 

*사진: 김기라 작가 ‘플로팅 빌리지’ 전시작은 총 8개의 영상물을 통해 시대와 역사를 총체적으로 조명하고 있다.[사진=노마드]

그동안 지역 내 전시작들이 평면회화가 주를 이뤄왔던 것에 반해 이번 전시작은 작가가 주민들을 직접 만나 작품을 공동 제작해 전시하고, 손 편지와 같은 아날로그적인 감성 미디어를 통해 타인의 삶을 공유하고, 다양한 영상물을 통해 시대와 역사를 입체적으로 조명하는 새로운 미술 세계를 보여준다.

현대 미술의 아이콘으로 주목받고 있는 김기라 작가는 ‘플로팅 빌리지’라는 주제로 불확실한 시대에 부유하는 개인들의 역사와 삶을 총체적으로 다룬 1시간 분량의 8개의 영상물을 선 보인다.

이번 전시작은 ‘사유’, ‘공유’, ‘향유’ 등 세 부분으로 나눠 대한민국의 현실, 역사,이념,정치,세대,지역,노사 문제와 같은 갈등과 대립, 충돌 등을 심미적 관점에서 풀어낸 것들이다.

아름답고 찬란한 청춘의 이면을 통해 소중한 인간의 만남과 관계를 중요시하는 김영현 작가는 ‘비(悲)청춘’이라는 독특한 전시를 준비했다.

’당신을 찾습니다’와 ‘그대에게 보냅니다’ 등의 2개의 전시작은 작가가 직접 갤러리 주변 거리로 나가 시민들과 함께 추억 속에 남아있는 친구나 가족 등을 찾는 글을 직접 작성해 만남의 의미를 재조명해 본다.

김상현 노마드관장은 “21세기는 디지털 노마드 시대, 즉 한 곳에 머물지 않고 끊임없이 자신을 창조해 나가는 디지털 유목민시대라고 하지 않는가”라며 “시대적 담론에서부터 개인의 일상을 담은 이야기까지 다양한 형식을 선 보여 미술에 대한 이해와 친밀감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관람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일요일 휴관), 전시 문의는 061-921 7777.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