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1달 스타필드 하남…방문객수 300만 돌파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신세계그룹이 지난 9월 야심차게 선보였던 ‘세상에 없던 쇼핑몰’ 스타필드 하남이 오픈 한 달을 맞았다. 누적 방문 고객수가 300만 명을 넘어서며 ‘순항’ 중이다.

6일 신세계그룹에 따르면 4일간의 프리오픈을 포함해 한달 간(9월 5일~10월 4일) 스타필드 하남을 방문한 고객의 누적객수는 총 305만명으로 집계됐다. 오흔 이후 3~4주 차를 기준으로 했을 때 평일에는 평균 6만 명이 방문했고 주말에는 평균 12만~13만 명의 고객이 다녀갔다. 특히 오픈 초기에는 고객들이 몰리면서 추석 연휴였던 16일에는 하루에만 21만 1000만명의 방문고객 수를 기록했다.

스타필드 하남은 연면적 13만8900평(지하4층~지상4층)의 ‘국내 최대 쇼핑몰’이다. 신세계그룹이 신성장동력으로 내놓은 첫 복합쇼핑몰이자 정용진 부회장의 경영철학과 노하우를 담은 ‘정용진 식’ 복합쇼핑몰이기도 하다. 

[사진=스타필드 하남이 오픈 한달째를 맞은 가운데, 오픈 이후 현재(10월 4일)까지 누적방문객수는 305만 명을 기록했다.]

아쿠아필드, 스포츠몬스터, 영화관 등으로 구성된 엔터테인먼트 공간과 고메 스트리트, 잇토피아, 층별 휴게공간으로 구성되는 식음서비스 공간, 백화점, 이마트 트레이더스, 럭셔리존, 대형 전문점 등 쇼핑과 여가ㆍ레저를 결합한 쇼핑 테마파크를 지향한다. 오픈 1년 차 매출목표는 8200억원. 향후 3~4년 내에 누계매출 5조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스타필드 하남 오픈 당시 정 부회장은 “단순한 쇼핑몰의 형태를 벗어나 쇼핑 테마파크로서 레저와 힐링 뿐 아니라 스포테인먼트와 식도락의 즐거움, 테마파크에 걸맞는 편의시설과 서비스까지 지금까지와는 다른 선진 쇼핑문화를 제공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밝힌 바 있다. 


신세계 측은 개점 한 달을 지난 스타필드 하남이 순조롭게 시장에 안착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내부적으로는 평일에 6만명, 주말은 평일 대비 1.5~2배 정도까지 보고 있어 현재로선 순항 중이다”고 설명했다.

오픈 효과를 톡톡히 보며 고객몰이에 성공했지만 풀어야 할 과제도 있다. 교통ㆍ주차 문제와 고객 수용시설 부족 등이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스타필드 하남이 앞으로 오프라인 매장이 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좋은 선례가 되고 있다”며 “고객이 불편함 없이 쇼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방문객수 증가를 매출 증가로 어떻게 이어가냐에 따라 스타필드 하남의 1년 후 모습이 달라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표) 스타필드 하남 한 달

구분 내용

한 달 누적객수 305만명

평일 평균 방문객 수 6만 명

주말 평균 방문객 후 12만~13만 명

하루 최대 방문객 수 21만 1000명(9월 16일)

스타필드 하남 개요

구분 내용

영업면적 46만㎡

주차대수 6200대

입점 브랜드 수 750개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