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선박 발주량 전년比 3분의1토막… 한국 조선사 일감 최저치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올해 초부터 지난달 말까지 전 세계 누적 선박 발주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의 3분의 1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집계됐다.

6일 영국의 조선·해운 전문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1~9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866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로, 지난해 같은 기간 발주량 3095만CGT의 30%에 불과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320만CGT를 수주해 시장 점유율 36.9%로 1위를 기록했고 한국과 일본이 각각 125만CGT(14.4%)와 102만CGT(11.8%)로 뒤를 이었다.

9월 말 현재 전 세계 수주잔량은 9369만CGT로 집계됐다. 지난 2004년 12월 말 8,874만CGT를 기록한 이래 11년 9개월 만에 최저치다.

우리나라 조선소들의 수주잔량은 2234만CGT로 지난 2003년 9월 말 이후 13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일본과의 격차는 123만CGT로 좁혀졌다.

일부 선종에서 선박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업계에서는 선가가 바닥을 찍은 것 아니냐는 조심스런 낙관론도 흘러나온다.

케이프사이즈 벌크선 선가는 8월말 4175만 달러에서 9월에는 4200만 달러로 25만달러 상승했다. 1만3000~1만9000TEU급 대형 컨테이너선들도척당 50만달러씩 선가가 올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