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 강소ㆍ벤처ㆍ스타트업, 인재 찾기 나선다

- ‘강소ㆍ벤처ㆍ스타트업, 청년 매칭 2016년 잡페어’ 개최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강소ㆍ벤처ㆍ스타트업, 청년 매칭 2016년 잡페어’가 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홀에서 펼쳐진다.

고용노동부, 미래창조과학부, 중소기업청, 청년희망재단이 합동으로 마련한 이번 행사는 청년인재 1200여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벤처ㆍ스타트업 기업들이 대규모 청년 일자리 매칭 행사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5월 박근혜 대통령의 이란 순방 시 경제사절단으로 참가해 220억원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던 홍채인식 기반 보안솔루션 기업 ㈜아이리시스를 비롯해 스마트 시계줄 제품을 만드는 이놈들연구소㈜, 국내 제2의 종자회사인 아시아종묘 등 우수 강소ㆍ벤처ㆍ스타트업 350여개사가 이번 행사에 온ㆍ오프라인으로 참여한다. 이들 기업이 자사의 우수한 기술력, 성장잠재력, 일자리 비전을 청년들에게 소개할 수 있도록 벤처ㆍ스타트업 제품 전시관도 함께 운영된다. 또한 취업 준비 중인 구직 청년들에게 직접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면접컨설팅, 입사지원 클리닉, 면접 메이크업, 이력서 사진촬영 등 부대행사관도 함께 마련된다.

이번 행사를 함께 마련한 청년희망재단은 박람회를 통해 구직 청년을 최종 채용한 기업에게 인재지원금(월 50만원×6개월, 청년희망재단)을, 행사에 참여한 구직자들에게 자기소개서 작성 등으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면접ㆍ서류 컨설팅 패키지를, 현장 면접에서 1차 합격한 구직 청년들에게 면접정장, 교통비, 숙박비 등 면접 실비(최대 60만원 상당)를 지원한다.

행사 참여를 희망하는 구직자는 홈페이지(www.2016youngjob.com)를 통해 참여 기업의 채용정보, 자격요건 등 보다 자세한 정보를 얻고 원하는 시간에 참여할 수 있도록 사전면접 신청을 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