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철, ‘반상외교’로 韓ㆍ中ㆍ日 우호증진…“12월 첫 3개국 참여 친선대회 개최”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 일정 소화(재외공관 감사)를 위해 일본을 방문 중인 원유철 새누리당 전 원내대표(국회 기우회 회장ㆍ사진 왼쪽에서 세번째)는 일본 측 기우회 공동대표인 칸 나오토 전 총리를 만나 오는 12월 3일 한ㆍ중ㆍ일 의원 바둑대회를 우리 국회에서 열기로 협의했다고 5일 밝혔다.

원 전 원내대표에 따르면 이 자리에는 칸 나오토(전 총리), 야나기모토 타쿠지 일본 측 기우회 차기회장(자민당 7선 의원), 오가와 가츠야 사무국장(민주당 4선) 등이 동석했다. 원 전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은 한ㆍ중ㆍ일 의원 간 교류 및 협력 강화에 대해 이야기했다. 한ㆍ중ㆍ일 의원외교를 통해 동북아 3국 간 우호를 증진하자는 논의도 진행됐다.

중국 측에서도 지난 9월 21일 국회 국제국을 통해 한ㆍ중ㆍ일 의원 친선 바둑대회 초청장을 보내달라고 요청해 왔다

국회 기우회는 원 전 원내대표를 필두로 오제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수석 부회장을, 이종구 새누리당 의원이 부회장을, 안철수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와 조훈현 새누리당 의원이 고문을, 김기선 새누리당 의원이 사무총장을 맡고 있다. 총 인원은 25명이다.

한ㆍ일 의원 친선 바둑대회는 15대 국회인 1999년 일본에서 개최됐고, 이후 2004년까지 매년 한국과 일본이 교대로 주최했다. 17대 국회부터 의원구성 변동과 정치적인 사정 등의 이유로 중단됐지만, 2014년 한ㆍ일 수교 50주년을 앞두고 원 전 원내대표가 칸 나오토 총리에게 직접 제안하며 재개됐다.

한ㆍ중 의원 친선 바둑대회는 지난 2013년 처음 열렸다. 원 전 원내대표가 중국 북경을 방문해 순화이산(孫懷山) 정협 부비서장, 황지앤추(黃建初) 전인대 상무위원회 부주임, 류스밍(劉思明) 중국기원 원장 등을 잇달아 면담하고 대회를 제안한 결과다. 이후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매년 대회를 열고 있다.

원 의원은 “그동안 한ㆍ중, 한ㆍ일간 의원 친선 바둑대회는 있었지만 한ㆍ중ㆍ일 3국이 함께 모이는 자리는 처음”이라며 “최근 동북아에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 등 해결해야 할 민감한 현안들이 많다. 반상외교를 통해 한ㆍ중ㆍ일 의원들이 함께 현안해결을 위한 지혜를 모으는 초석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