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전경련, 해체해야 맞다”

[헤럴드경제]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이 5일 미르ㆍK스포츠 재단 설립을 주도한 전경련(전국경제인연합회)은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기재부 국정감사에서 “법적으로 (전경련을) 해체할 수단이 없는 것으로 안다”면서도 “개인적으로 전경련은 발전적으로 해체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청와대든 기재부든 국가의 금리나 투자ㆍ부실기업 구조조정 등 중요한 문제를 놓고 회의 석상에서 전경련을 상대 안 해주면 되는 것”이라고 전경련 해체 방법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유 의원은 “골프 활성화를 위해 전경련 회장과 함께 골프 치는 것부터 고쳐야 한다. 정부는 정부고 국가다. 전경련을 그런 식으로 상대할 필요가 없다”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