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2012년 룰만 적용해도 문재인 대세론 바뀐다…내가 중심에 설 것”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야권 대선 후보로 사실상 출마를 선언한 이재명 성남시장이 야권의 ‘문재인 대세론’과 관련, “지난 대선 수준의 룰만 되더라도 (야권) 최종 후보는 바뀔 가능성이 많다. 제가 그 중심에 설 가능성도 상당하다”고 자신감을 피력했다.

이 시장은 9일 PBC 라디오 ‘열린 세상 오늘 윤재선입니다’에 출연, ‘문재인 대세론’을 두고 “국민이 광범위하게 참여하는 경선 규칙이 만들어진다면 최종 후보는 현재 상태보다 바뀔 가능성이 많다고 본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기대 섞인 전망으로 제가 그 중심에 설 가능성이 상당히 있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그 이유로 정치문화 변화를 꼽았다. 이 시장은 “과거 정치는 ‘도성 안 대신’이 하는 것이라 여기고 국민은 싫더라도 어쩔 수 없이 선택하는, 국민이 동원되는 정치였다면 이젠 세상이 바뀌고 있다”며 “정보화사회로 국민 간의 네트워크가 가능해졌고 국민은 더 역동적이고 큰 변화를 행동으로 옮길 가능성이 많다”고 했다. 이어 “국민이 정치에 종속되는 게 아니라 목소리는 내는 상황이 도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공식 출마 선언도 조기에 밝히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그는 “사실상 (출마) 결정은 다 했고 공식 선언만 남은 상태”라며 “가능하면 연말 이전이라도 빨리 (공식 선언을)하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 시장은 최근 현안을 두고 강도 높게 정부를 비판했다. 특히 세월호를 두곤 “왜 희생자가 나왔는지 국민도 피해자도 원인을 정확히 모른다”며 “이후 사태를 보면 정부ㆍ여당이 진상 규명을 철저히 방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대통령은 수백명이 사망한 사건에 대한 최종 법적 책임자다. 그런 걸 하기 위해 대통령을 뽑은 것”이라고 박근혜 대통령을 비판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