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1박2일 ‘리더십 회복’ 행보

태풍 차파 피해지역 순회방문

이정현<사진> 새누리당 대표가 6일 퇴원하고 태풍 ‘차바’ 피해지역을 방문한다. 일주일 간의 단식 투쟁 과정에서 리더십에 상처를 입었다고 평가 받는 이 대표가 특유의 ‘현장 정치’를 재개하며 리더십을 회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새누리당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새벽 병원에서 퇴원해 즉각 태풍 수해 현장 방문길에 올랐다. 지난 2일 7일간의 단식을 마친 뒤 여의도 한 병원에 치료차 입원한 지 나흘만이다.

그는 병상에서도 지난 5일 김광림 정책위의장에 직접 전화를 걸어 태풍 피해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당정 협의를 열라고 당부했다고 알려졌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소속 의원들에게 문자를 보내 “당초 토요일 쯤 (퇴원을) 예상했으나 울산ㆍ부산ㆍ경남과 제주 쪽 태풍 피해가 극심해 현장을 다녀오려고 한다”며 “진심으로 고맙고 감사했다. 멋진 국감활동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우선 대전 현충원에 들러 최근 링스 헬기 추락으로 순직한 장병들을 참배하는 것으로 ‘현장 정치’를 재개했다.

이어 1박 2일 동안 울산ㆍ부산ㆍ제주ㆍ여수 등 수해 현장을 차례대로 방문한다는 계획이다.

유은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