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대학원생, CJ그룹 식(食)문화 탐방 나섰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의 장녀(카히양 아유ㆍKahiyang Ayu)를 비롯한 보고르 농대 관계자 36명이 지난 4일부터 3박4일 간 일정으로 방한해, CJ그룹의 식문화 탐방에 나섰다.

CJ그룹 관계자는 “인도네시아에서 온 일행단이 5,6일 이틀간 CJ제일제당센터 방문을 비롯해 진천에 소재한 육가공 공장과 부산에 소재한 햇반공장 등 현장을 시찰하며 CJ의 식품 사업장 방문을 통해 한국의 식(食)문화를 직접 체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인도네시아 현지에서도 활발한 사업을 펼치고 있는 CJ그룹에 평소 호기심이 많았으며 지난 5월 조코 위도도 대통령의 방한(訪韓)을 계기로 보고르 농대 대학원생의 해외연수 프로그램 일정과 연계해 함께 한국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인도네시아 보고르 농대 대학원생 등 방한 일행이 CJ제일제당 진천공장을 방문해 한국의 식(食)문화를 체험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신희성 CJ 인도네시아 지역본부 지원담당은 “방문단 일행 대다수가 농대 대학원생 및 관련학과 교수로 CJ의 식품사업 성과에 대한 질문이 많았고 선진화된 공장시설에 놀라워했다”고 말했다.

한편, CJ그룹은 1988년 인도네시아 파수루안에 바이오 공장 설립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현지에 10억 달러(1조1700억원)이상을 투자하고 약 9000명의 일자리를 창출하며 활발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2011년부터는 식품, 베이커리, 극장 등 사업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