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담당자 10명 중 7명 “스펙보다 첫인상이 좋아 채용한 경험 있다”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인사담당자 10명 중 7명은 스펙보다 첫인상이 좋아 신입사원으로 채용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지난 9월 12일부터 21일까지 기업 인사담당자 531명을 대상으로 ‘신입 채용 면접에서 가장 중요한 평가 항목’에 대해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면접 전형에서 신입 지원자의 첫인상을 판단하는 데 소요되는 시간은 평균 5분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5분(33.5%)’, ‘1분(20.2%)’, ‘3분(13.7%)’, ‘30초 미만(12.2%)’ 등의 순으로, 5분 이내의 짧은 시간에 첫인상이 결정되는 경우가 대부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원자의 첫인상을 결정짓는 데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는 ‘태도, 자세(50.3%)’였으며 ‘말투, 언어(20.3%)’, ‘표정, 인상(18.6%)’, ‘입사지원서(4.1%)’, ‘외모, 차림새(3.2%)’, ‘자기소개(2.1%)’, ‘첫 인사(1.1%)’ 등이 그 뒤를 따랐다. 첫인상은 면접이 끝날 때까지 ‘절반 정도 유지(55%)’ 되거나, ‘거의 유지(43.1%)’ 되는 편이었다. 반면 ‘거의 바뀐다’는 응답은 1.9%에 그쳤다.

스펙이나 업무 능력보다 첫인상이 좋아 채용한 지원자가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무려 70.2%의 응답자가 ‘있다’고 답변했다. 반대로 다른 조건은 좋지만 첫인상이 나빠 떨어뜨린 지원자가 있는 경우도 70.4%에 달해 당락에 첫인상이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들은 면접에서 ‘성실함과 책임감(44.1%)’을 가장 중요하게 평가했고 뒤 이어 ‘직무 수행 능력(30.7%)’, ‘조직 적응 및 융화력(6.6%)’, ‘열정 및 도전정신(5.6%)’, ‘가치관과 개인 성향(4.7%)’, ‘강한 입사 의지(2.8%)’, ‘전공지식 수준(1.5%)’, ‘지원동기(1.3%)’ 등의 순이었다.

응답자들은 면접 시 반드시 물어보는 질문으로 ‘직무 관련 지식과 강점(51.4%,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지원동기(40.5%)’, ‘장기근속 가능 여부(23.9%)’, ‘입사 후 포부 및 목표(21.5%)’, ‘가족 등 성장과정(7.9%)’, ‘보유 기술(6.4%)’, ‘성공 및 실패 경험(6%)’, ‘기업 관련 정보(5.5%)’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응답자들은 가장 호감이 가는 지원자의 유형으로 ‘차분하고 안정감 있는 태도의 지원자(36.3%)’를 첫 번째로 꼽았으며 ‘미소를 띄고 표정이 밝은 지원자(33.3%)’, ‘면접시간보다 일찍 와서 준비하는 지원자(11.9%)’, ‘씩씩하게 인사하는 등 패기 있는 지원자(11.5%)’, ‘단정한 복장 등 깔끔한 외모의 지원자(5.8%)’ 등도 호감을 주는 지원자로 꼽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