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새우젓, 품질 우수 위생 합격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 인천 강화새우젓이 품질이 우수하고 위생적으로도 좋은 것으로 평가됐다.

인천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최근 강화 새우젓(4건)과 유통되는 새우젓(6건)에 대한 품질을 재평가한 결과, 좋은 품질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또 강화군 외포리 새우젓 저장시설에서 1년간 저온 숙성한 새우젓에 대해 지난 2012년 품질 평가를 실시해 우수성을 밝힌 바 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품질지표에 대한 이화학적 요소인 염도, 아미노산성질소, 트리메칠아민, 타르색소, 보존료를 검사했고 미생물학적 요소로는 대장균 및 장염비브리오균 등 식중독균과 우리 몸에 유익한 젖산균을 검사했다.


검사 결과, 일반 새우젓은 염도가 약 25%정도로 고염이었지만 강화 새우젓은 약 15% 내외로 저염으로 나타났다. 이는 강화 새우젓이 –10℃ 내외에서 저온 숙성하기에 저염이 가능한 것이다.

특히 감칠맛을 내는 아미노산성질소 함량이 강화 새우젓의 경우 317~566(mg%)으로 시판 새우젓 133~278(mg%)보다 높았다.

트리메틸아민도 4~6(mg%)이면 부패 초기로 판단하는데 강화 새우젓의 경우 약 2.0(mg%)으로 나타나 적절한 숙성이 이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타르색소 및 보존료는 불검출됐다.

식중독 위험이 있는 병원성 미생물은 모두 불검출이었고, 김치의 발효를 주도하는 젖산균은 풍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판 새우젓은 새우 고형량이 적었지만 강화 새우젓은 월등히 많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