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건만남’ 미끼로 보이스피싱…국내 인출책 역할 대학생들 덜미

[헤럴드경제=박정규(화성)기자]불특정 다수의 남성에게 모바일 메신저로 “조건만남 가능”이라는 메시지를 보낸 뒤 돈만 받아 챙기는 등의 수법으로 사기를 치는 중국 콜조직에 가담 돈을 받아 챙기는 중국 콜조직에 가담해 인출책 역할을 한 대학생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화성서부경찰서는 6일 사기 혐의로 조모(24)씨 등 2명을 구속하고, 유모(25)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이 7월 한 달 동안 불특정 다수의 남성에게 모바일 메신저로 “조건만남 가능”이란 메시지를 보내고 돈만 받아 챙기는 등의 수법으로 사기를 치는 중국 콜조직에 가담해 인출책 역할을 해 2억2000만원을 빼돌려 10% 가량을 챙겼다. 조 씨 등은 대포통장을 이용해 241명으로부터 571차례에 걸쳐 사기 행각을 벌었다.

이들은 충북의 한 대학교 선후배 관계로 인터넷 도박 빚으로 인해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학생인 피의자들은 한 달 만에 많은 돈을 벌자 외제 차량을 사들이는 등 방탕한 생활을 했다고 경찰은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