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고타저 KBO, 30홈런ㆍ100타점 쏟아지네… 박석민 7번째로 합류

[헤럴드경제] 역대급 투고타저 시즌을 겪고 있는 2016년 한국프로야구에서 7번째 30홈런ㆍ100타점 선수가 배출됐다.

박석민(31ㆍNC 다이노스)은 5일 창원시 마산구장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홈경기 중 0-0으로 맞선 1회말 2사 1,3루 상황에서, 상대 선발 양훈의 공을 때려 우중간 담을 넘어가는 3점 홈런을 터뜨렸다.

이는 올 시즌 박석민의 30번째 홈런이자, 102타점을 동시에 달성한 타격이었다.

박석민이 한 시즌에 30홈런ㆍ100타점을 달성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시즌 KBO 리그로 치자면 7번째 기록이고, KBO리그 통산으로는 60번째 기록이다.

올 시즌 박석민에 앞서 30홈런ㆍ100타점을 기록한 타자는 6명이다. 에릭 테임즈(NC)와 최정(SK 와이번스), 김재환(두산 베어스), 윌린 로사리오(한화 이글스), 이범호(KIA 타이거즈), 최형우(삼성 라이온즈)가 먼저 30홈런ㆍ100타점 고지를 밟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