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 날씨] 태풍 ‘차바’ 소멸…전국 대체로 맑아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목요일인 6일은 태풍 ‘차바(CHABA)’ 영향권에서 벗어나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

동풍 영향으로 강원 영동과 경북동해안은 대체로 흐리고 강수확률 60∼70%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5㎜다.

다음날인 7일에는 남해상으로 다가오는 기압골 영향으로 낮에 제주도에서 비가 시작돼 밤에는 충청도와 남부지방으로 확대되겠다.

기상청은 “태풍 영향으로 남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8일 새벽부터 아침사이에 남해안을 중심으로 시간당 30㎜ 이상 강한 비가 내려 추가 피해가 우려되니

각별히 주의하라”고 했다.

6일엔 아침까지 내륙을 중심으로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낮 최고기온은 19도에서 27도로 전날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다.

바다 물결은 동해 먼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2.0∼4.0m로 매우 높게 일겠고 그 밖의 해상에서는 0.5∼3.0m로 일겠다.

또 동해안에는 너울에 의해 높은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피해와 안전사고 등에 주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에서 ‘보통’으로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