팅크웨어, QHD 블랙박스 ‘아이나비 퀀텀’ 출시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팅크웨어가 세계 최초 전ㆍ후방 QHD 해상도를 적용한 블랙박스 ‘아이나비 퀀텀’을 출시한다.

팅크웨어는 지난 5일 오후 서울 삼성동 JBK 컨벤션홀에서 ‘아이나비 퀀텀’을 5일 공개했다. 이 제품은 기존 HD 화질보다 4배 더 선명한 초고화질 영상을 제공한다. 

모델들이 지난 5일 오후 서울 삼성동 JBK 컨벤션홀에서 열린 신제품 블랙박스 ‘아이나비 퀀텀’ 공개행사에서 제품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제공=팅크웨어]

이 제품에 적용된 ‘소니 엑스모어 R 스타비스’ 이미지 센서는 QHD 화질의 풍부한 색감에 최적화 돼 있어, 저조도의 감도를 향상시켜 어두운 환경에서도 선명한 화질을 보여준다. 화각은 국내 제품 최대인 전방 140도, 후방 180도이다.

야간 보정솔루션 ‘울트라 나이트비전’은 번호판 식별이 어두운 야간 환경에서 이미지 시그널 프로세싱(ISP) 기술과 실시간 영상처리 기술을 적용해 주차 녹화뿐만 아니라 주행 녹화에서도 더욱 향상된 밝기를 구현한다. 또한 이 제품은 충격과 움직임뿐만 아니라 소리까지 감지하는 지능형 주차 녹화시스템을 제공, 주차장이나 좁은 공간에서 발생하는 사소한 충격도 감지해 녹화한다.

운전자 보조 시스템 ‘익스트림 ADAS’도 주목할 만하다. ‘아이나비 퀀텀’은 차선 변경 시 사이드 미러로 볼 수 없는 후측방 사각지대를 감지해 운전자에게 위험을 경고하는 BSD(Blind Spot Detection) 기능을 제공한다. 차량의 기어를 후진으로 전환할 경우 실시간으로 후방카메라 영상을 LCD 화면으로 비춰 편리하게 후진 이동 할 수 있으며, 정차된 상태에서 브레이크를 밟지 않아 차량이 이동하는 경우 운전자에게 알림을 제공한다.

‘아이나비 퀀텀’은 자동차와의 호환성을 강화해 차량의 점검부터 연비 관리까지 확인할 수 있는 ‘드라이브엑스(DriveX)’를 지원한다. ‘드라이브엑스’는 OBD II(차량진단시스템)을 활용해 차량점검상태, 배터리정보, 급제동, 평균연비 등을 운전자에게 안내한다.

이날 발표를 맡은 팅크웨어 NL사업 부문장 이준표 전무는 “프리미엄 블랙박스 시장 확대에 따라 블랙박스에 대한 니즈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다”며 “진화하고 있는 ’아이나비’만이 국내를 넘어 전 세계의 소비자를 만족시킬 수 있는 독보적인 브랜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나비 퀀텀’은 다음 주 중 출시된다. 가격은 32GB 44만9000원, 64GB 49만9000원, 128GB 59만9000원이다.

한편, 아이나비는 오는 31일까지 ‘아이나비 퀀텀’을 구입하는 고객들에 한해 출시 기념 무상 장착 이벤트를 진행한다. 자세한 내용은 아이나비 홈페이지(http://www.inavi.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