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코크 사먹고, 아시아나 마일리지 쌓아 해외여행 가자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이마트가 아시아나항공사와 협약을 맺고 항공사 마일리지 적립 및 차감할인을 제공한다. 유통업계 최초로 국내 대형마트 최초로 항공사와의 제휴 협약이다.

6일 목요일부터 이마트에서 물건을 구입하면 아시아나 마일리지를 적립, 할인받을 수 있다. 이마트에서 10만원 이상 구매시 구매액 1500원당 아시아나항공 1마일리지를 적립할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 제휴 신용ㆍ체크카드 결제시에는 해당 카드의 마일리지도 적립해준다. 


한편, 이마트에서 10만원 이상 구매하는 고객들은 보유하고 있는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1428마일)를 차감하고 1만원 할인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이마트와 아시아나 항공은 이번 마일리지 서비스의 활성화를 위해 푸짐한 경품행사와 다양한 홍보 활동도 진행할 계획이다.

오는 31일까지 마일리지 제휴 프로그램 출시를 기념해 마일리지 서비스 이용 고객 중 추첨을 통해 총 300명에게 하와이ㆍ홍콩ㆍ제주 왕복 마일리지 항공권, 이마트 피코크ㆍ노브랜드 기프티콘 등을 증정하는 경품행사를 진행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중국 취항지 내 아시아나항공 카운터에서 이마트 홍보 리플릿을 비치한다.

남윤우 이마트 전략본부장은 “아시아나와의 마일리지 제휴를 통해 기존 고객들의 편의성이 증대되는 것은 물론 신규 고객 유치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향후에도 다양한 제휴 프로그램을 마련, 진정한 라이프셰어(Life Share)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