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카타르, 손흥민 등번호 ‘럭키7’…“골을 부탁해”

[헤럴드경제]카타르전에 나서는 한국 축구대표팀의 등번호가 공개됐다.

대한축구협회는 5일 공식 SNS를 통해 카타르와의 3차전, 이란과의 4차전에 나서는 23명의 등번호를 발표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카타르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 예선 3차전을 치른다.

손흥민은 자신이 대표팀에서 주로 배정 받던 7번을 달고, 기성용은 16번을 받았다.

[사진=osen]

협회에 따르면 손흥민은 소속팀 토트넘에서와 같은 7번을 등에 달고 2경기를 뛴다. 손흥민은 그동안 대표팀에서도 7번의 주인공이었다.

‘주장’ 기성용과 이청용도 자신들의 등번호였던 16번과 17번을 선택했다. 구자철 역시 평소와 다름없이 13번을 배정받았다.

주 공격수를 상징하는 10번은 남태희가 차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