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구, 김제동의 영창 발언에 “영창 기록 없어…있을 수 없는 일”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5일 방송인 김제동의 영창 사실 여부에 대해 “(김 씨의 영창)기록이 없어 더이상 진도를 나가지 못했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 김 씨의 영창 발언에 의혹을 제기한 백승주 새누리당 의원에게 이같이 답했다. 


백 의원은 질의 시간 도중 김 씨가 군에서 겪은 일화를 소개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해 7월 방영된 해당 영상에서 김 씨는 “군사령관 사모님에게 아주머니라고 불러 13일간 영창에 수감됐다”며 “출소 전 자신의 죄를 3회 복창하고 나가는데 나는 ‘다시는 아줌마라고 부르지 않겠습니다’라고 외쳤다”고 말했다.

영상이 끝난 후 백 의원은 한 장관에게 “김 씨는 반복적으로 저 소재를 이용하고 있고 (군의) 명예를 손상시키고 실추시킨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비판하고선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이에 한 장관은 김 씨의 영창 기록이 없다는 점을 언급하고선 “이 영상에 대해선 본인의 이야기가 매우 중요하다”며 “상식적으로 그런 소리를 해서 영창을 13일 동안 시킨다는 것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