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미주노선 대체선박 정기서비스로 전환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현대상선은 한진해운 사태로 인한 화주들의 피해 최소화를 위해 지난달 9일부터 시작한 미주노선 대체선박 투입을 정기 서비스로 전환키로 했다

현대상선은 5일 자체 영업력으로 충분히 운영할 수 있고 미주노선 경쟁력 강화에 따른 점유율 확대도 기대할 수 있다는 판단하에 미주노선의 정기 서비스 전환을 확정했다.

현대상선은 고객들에게 다양한 운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차원에서 대체선박 노선의 정기 서비스 전환 가능성을 검토해 왔다.

신규노선은 상해(중국)-광양-부산-LA를 기항 하며, 4000TEU~6000TEU급 컨테이너선 5척을 투입해 오는 14일부터 매주 1회 서비스 할 예정이다. 


또한 한진해운 사태 이후 한진해운이 기항하는 LA 롱비치 터미널에 적체된 빈 컨테이너박스를 운송함으로써 터미널 운영과 국내외 물류 흐름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현대상선은 “일부 손실이 있었으나 대체선박 투입으로 기존 및 신규 고객들과의 신뢰를 구축할 수 있었다”며 “이번 결정으로 미주노선 점유율을 높이는 등 미래 고객 확보와 경쟁력 강화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