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시조 선구자’ 가람 이병기 기념 강의실 서울대에 생긴다

“한평생 한글과 국문학 위해 살아온 선생에 존경의 뜻 담아 설치”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 일제강점기 한글 운동을 벌인 독립운동가이자 현대시조 선구자로 알려진 가람(嘉藍) 이병기(1891∼1968ㆍ사진) 선생을 기리는 강의실이 서울대에 생긴다.


서울대 인문대는 한글날과 서울대 개교 70주년 기념일을 맞아 오는 12일 인문대학 14동 105호에 ‘가람 이병기 기념실’을 연다고 6일 밝혔다. 인문대 관계자는 ”대학에 선배 학자와 학문을 존중하는 분위기가 사라져 아쉽다“며 ”한평생 한글, 국문학, 우리 역사를 위해 살다 가신 가람 선생을 기리는 기념실을 만들기로 했다“고 말했다.

기부자나 기업 이름을 딴 학교 강의실이나 건물은 많지만, 선배 학자를 기려 그 이름을 딴 강의실을 만드는 것은 이례적이라고 서울대는 설명했다. 인문대는 이 기념실을 강의실로 활용하는 것은 물론 학생들이 편하게 쉬고 책도 볼 수 있는 공간으로 꾸밀 예정이다. 벽 한편에는 가람 선생이 지은 시조 ‘별’, 서울대 교가, 가람 선생의 약력이 쓰인 아크릴판을 붙인다는 계획이다.

이병기 선생은 일제강점기 국문학 연구의 기틀을 세운 학자로 쇠퇴 일로인 시조를 부흥시키고 시인, 교육자, 한글 운동가로도 활동했다. 조선 문학을 강의하고 한글학회 등에서 활동하며 우리나라 첫 국어사전 편찬에도 관여했다. 1942년 조선어학회 사건으로 옥고를 치르기도 했다.

해방 이후에는 1946년부터 4년간 서울대에서 교편을 잡았고, 전북대 등에서도 후학을 양성했다. 선생은 일제강점기에 갖은 고초를 겪으며 수집한 국어국문학ㆍ국사에 관한 문헌 3600여 권을 서울대 중앙도서관에 기증했다. ‘가람문고’로 보존된 이들 문헌은 지금도 한글 연구의 가장 큰 자산으로 학계에서 평가되고 있다.

강의실 마련에 필요한 자금은 ‘권력과 인간’, ‘한중록’ 완역서 등을 집필한 정병설 서울대 국어국문학과 교수가 영화 ‘사도’ 자문료로 받아 학교에 기증한 기금으로 충당했다. ‘사도’의 바탕이 된 ‘한중록’ 등 유명한 고전(古典)들도 선생이 처음 세상에 알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