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맥스, 獨 방송사 ‘스카이 도이치란트’에 UHD 비디오 게이트웨이 공급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휴맥스가 이 달부터 독일 및 오스트리아의 대형 유료방송 사업자인 스카이 도이치란트(Sky Deutschland)에 초고화질(UHD) 비디오 게이트웨이를 공급한다고 6일 밝혔다.

휴맥스가 스카이 도이치란트에 공급하는 제품은 ‘스카이 플러스 프로(Sky Pro)’로, 유료방송 수신과 함께 1TB의 저장용량을 갖춰 HD 화질 기준으로 약 185시간 까지 녹화가 가능하다. 또한 이 제품은 명암과 색상표현을 극대화 해주는 HDR(High Dynamic Range) 기술을 더해 풍부하고 선명한 UHD 화질을 즐길 수 있다.

스카이 도이치란트는 유럽 대형방송사인 스카이(Sky) 산하의 유료방송사로, 가입자 수 2180만명에 유럽 5개국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스카이 도이치란트는 독일 및 오스트리아 유료방송시장의 선두업체로서 현재 가입자수 460만명에 연매출 2조5000억원을 기록 중이다.


김태훈 휴맥스 사장은 “유럽 대형방송사가 본격적으로 첫 UHD 서비스를 시작하는데 게이트웨이를 공급하게 된 것에 의미가 있다”며 “UHD TV 가격이 하락하고, UHD 콘텐츠가 급증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본격적인 UHD 전환이 그 어느 때보다 활발한 가운데, 글로벌 시장확대를 위해 노력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세바스티안 하우트만(Sebastian Hauptman) 스카이 도이치란트 수석부사장은 “오랜 파트너인 휴맥스와 함께 소비자의 수요를 적극 반영한 ‘스카이 플러스 프로’를 개발하게 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스카이 플러스 프로’와 함께 이제 독일 및 오스트리아 지역의 스카이 가입자들이 축구 생중계를 UHD 화질로 즐기며 수준 높은 홈엔터테인먼트 경험을 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휴맥스는 지난 2014년 국내시장에 UHD 제품을 처음 선보인 것을 시작으로, 영국과 일본 등지에 UHD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