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외환 보유액 3777.7억달러…‘약달러 영향’ 증가세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8월말 기준 3750억 달러를 넘어서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이후 지속적인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9월 말 현재 외환보유액은 3777억7000만 달러로 전월보다 23억1000만 달러 증가했다.


한은 관계자는 이 같은 추세에 대해 “외화자산 운용수익이 늘어난 데다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미달러화 환산액이 증가한 데 주로 기인한다. 달러가 약세였던 반면, 엔화와 유로화가 강세를 나타낸 결과”라고 설명했다.

9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유가증권 3426억9000만 달러(90.7%), 예치금 259억 달러(6.9%), 금 47억9000만 달러(1.3%), SDR 25억8000만 달러(0.7%), IMF포지션 18억 달러(0.5%)로 구성돼 있다.

유가증권(국채, 정부기관채, 회사채, 자산유동화증권등)은 3426억 9000만 달러로 한달 사이 21억1000만 달러 줄었다.

예치금은 259억 달러로 44억 달러 증가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의 특별인출권인 SDR은 25억8000만 달러로 3000만 달러가 늘었고 IMF에서 교환성 통화를 수시로 찾을 수 있는 권리인 IMF 포지션은 18억 달러로 1000만달러 줄었다.

금 보유액은 47억9000만 달러로 8월과 같았다.

올해 9월 말 기준으로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세계 7위 수준이다.

중국이 3조1852억 달러로 한달 사이 159억 달러 줄었으나 1위를 유지했다.

그 다음으로 일본이 1조2561억 달러로 2위를 기록했고 스위스(6876억 달러), 사우디아라비아(5621 달러), 대만(4359억 달러), 러시아(3952 달러)가 뒤를 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